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13 18:18

일이 끝나고 먹는 술은 연장근무라고 개그콘서트에서도 말했었죠..

 

눈치보고, 그간 못했던 브리핑도 하고? 사적인 이야기도 나누지만

 

정작 즐거운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제도 회식을 한번 했는데.. 곱창을 먹으면 구워서 나오지만 저보다 높으신 분들이

 

드시기 쉽게 뒤집어주고, 술도 따라드리고 등등 긴장의 끈을 풀어선 안되죠.

 

저만 이렇게 생각하는가 모르겠지만

 

실수를 하진 않을까.. 잘못하진 않을까, 예의없다고 하진 않을까 등등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자리이기도 합니다.

 

제가 있으나 마나 한 자리가 될 수도 있죠.

 

어제는 새벽 3시까지 달렸습니다. 너무 잘 드시길래.. 기절하는 줄 알았어요;

 

ㅋㅋㅋㅋ 오늘 그래두 2시 출근해서 좀 개운하긴 한데~~ 힘드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young Cho 2014.11.26 02:05 신고  Addr  Edit/Del  Reply

    조금이라도 실수하게 될까 노심초사하다가 너무 긴장한 나머지
    더 큰 실수를 하게될지도 모르니....ㅎㅎ 맘 편하게 가져보세용

  2. Sunyoung Cho 2014.11.26 02:06 신고  Addr  Edit/Del  Reply

    근데 새벽 3시? 빡시네요 ㄷㄷㄷ

  3. 딸기향기 2015.02.17 01: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친구들이랑 마시는 건 몰라도 회사서 먹는건 업무의 연장이 맞는 듯 해요
    근데 3시라니 ㄷㄷㄷ 진짜 장난 아니네요

  4. 비키니짐(VKNY GYM) 2015.10.20 20:08 신고  Addr  Edit/Del  Reply

    윗사람들과 함께하는 자리는 불편하죠...암요!~~ ㅋㅋ

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12 17:06

 

 

 

 

 

 

 

 

 

 

 

 

 

 

하하~~ 여기가 사극 드라마나 영화를 촬영 장소라고 하던데~~

 

이곳도 서천 어디인가;; 까먹었네요 군산? 그 주변일텐데 ㅠ.ㅠ

 

저 자동차도 사람 걸음속도만해서.. 놀랐어요;;

 

그래도 연세가 좀 있는 할머님께는 좋은 거였죠~~

 

활도 쏘고 도자기 채험도할까 했는데

 

활만 쏘고 끝났답니다.

 

미리 도착한 가족들과 함께 한가지 채험을 하고 주변 구경을 한시간 정도 한 후

 

어제 보여드렸던 바다를 가서 모두를 만날 수 있었답니다!! ㅎㅎ

 

여기 놀면서 저도 생각한게 친구들하고 와서 활쏘기 해도 재미있겠다 싶었어요~~

 

나중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장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11 17:22

 어디일까요.. 저는 까먹어가지구..ㅠㅠ 여기가 군산 서천 그 주변인걸로 아는데

 

사진을 보고 글을 쓰다보면 기억이 날지도 몰라요!! ㅎㅎ

 

 

 

 

 

 

짜잔~ 한번 둘러보고 두번 둘러봐도 이름을 까먹었습니다.

 

여기까지 들어간 것이 저의 잘못된 행동의 시작점이었죠.

 

제 앞에가는 쌍둥이와 스텝이 꼬여 저는 넘어져 빠졌답니다.

 

시계, 바지, 신발 다 빠지고.. 갈아입을 옷 하나없는 이곳에서

 

자연건조를 했어요~~ 사실 그것밖에 기억이 안나영 ㅎㅎ..

 

이렇게~ 우리는 대가족!! 이때 이 곳이 모임장소는 아니었지만

 

모인 사람들이 한번 구경간 곳으로 최종 모임장소였습니다.

 

이렇게 노는것도 좋은데..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10 18:34

사회 생활이 너무 힘들어요..

 

딱히 기댈 곳이 없어서일까??

 

집에는 혼자고.. 대전에 고향이고 서울에서 혼자 살고 있으며

 

친구도 없고.. 하니 세상을 직장->집.. 학교의 시절이 되었어요..

 

학교에서는 친구들과 만나 어울릴 수 있었지만 직장에서는

 

또 저 혼자 방에서.. 일만 하고 외근 다녀오고.. 이렇게 생활하니

 

뭔가 재미가 없네요??

 

일은 괜찮고 좋은데.. 사회생활이 학교에서처럼 놀 수는 없지만 그래도 재미있는 곳이라 생각되었는데

 

그게 아닌가봅니다.

 

아직 직원이 없어서 그런걸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11 06:1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방바 방바 2014.11.11 17:16 신고  Addr  Edit/Del

      반가워요!!!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비록 블로그는 잘 관리하지 못하고 있지만
      몸은 튼튼하게 말이죠!!
      아쉽네요....
      지친 몸좀 풀으신 후 다시 시작하시겠죠?

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07 11:45

 초원사진관을 방문해보았습니다.

 

저번 주 주말? 1일날 여행을 갔어요.

 

대가족이죠. 큰아빠, 작은아빠, 사촌형 큰고모, 할머니, 작은고모 이렇게 ㅋㅋㅋ

 

사진은 제가 메일을 받지 못해서 없구.. 여기다 올릴까 싶은데 실례일 것 같아서

 

사진관만 올리겠습니다.

 

 

 

아~ 원래 날개도 있고 한데

 

날개만 있는 사진은 안찍었네요..

 

이게 무료로 찍어주고 다음날 메일로 바로 보내주더라구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힘들었습니다.

 

주차할 공간도 없을 뿐더러 이동하기도 힘들고

 

이 앞에 빵집 하나 있던게 (뒤에 한참 뒤에 !! 100미터는 더 가야할 곳)

 

사람이... 엄청 줄서서 사가던데 그런건 남자가 못하죠.

 

특별한 일이 없는한.. 이렇게 11월의 하루를 시작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방바 방바 2014.11.06 16:28

초.중.고 전부가 사회생활의 헛된 일은 아니더라구요..

 

오늘 화장실에서 큰 볼일을 보면서 깨달았습니다.

 

초등학생 때는 화장실에서 소변만을 보게 되는 사람들이 많았죠.

 

조금만 더 건디면 집에서 부끄러움없이 편안하게 볼일을 볼 수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초등학생 때 도덕의 바탕을 깔아주고

 

중학생 때 그의 도덕적인 삶과 지식으로 바른 길로 가는 친구들이 많죠~

 

저도 그랬던 것 같은데 ㅎㅎ

 

중학생 때는 공부를 잘 하지 않아도 도덕적인 바탕을 깔으라고 했던 것 같습니다.

 

물론.. 공부에도 영향을 미치긴 했지만, 고등학생 때가 가장 큰것같더라구요.

 

고등학생 들어서는 남녀 공학이라 해도 화장실 가는 일이 부끄럽지 않고

 

친구들에게 성적인 말도 부담없이 가능하더라구요.

 

이게 전부 자신감과 친구를 사귀는 방법, 친구의 마음을 읽는 방법 등을 알기 위한

 

기초적인 단계였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군대가 모든 것을 깨닫게 해주는 곳이죠.

 

대략 2년가량 남자들과 지내며 살아가는 방법과 여자의 소중함?

 

저는 다녀오진 못했지만, 그리고 혼자 해결하고자 하는 능력 등이 키워진다고 해요.

 

그리고 23살 24살.. 대학도 졸업하면 26살;;

 

이런 나이가 되었을 때 사회생활도 야무지게 잘하고 할 것 같아요 ㅎㅎ

 

이게 갑자기 떠올라서 올려봅니다.

 

11월달에는 이게 처음 포스팅이네요..

 

밤마다 숙제를 내줘서 그런지 힘들었습니다. 핑계지만 너무 바빳던 것 같습니다;. 힣

댓글을 달아 주세요